[유튜브NOW] 세종문화회관, 그 높아보이는 벽이 허물어집니다 ‘Sejong Center’
[유튜브NOW] 세종문화회관, 그 높아보이는 벽이 허물어집니다 ‘Sejong Center’
  • 김종효 기자
  • 승인 2020.02.11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능성 무궁무진한 세종문화회관 유튜브 채널, 시민에게 다가가다
 

[시사경제신문=김종효 기자] 세종문화회관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다. 고급스런 공연, 뭔가 공부해야할 것 같은 어려운 문화얘기, 웃음이라곤 없을 것 같은 딱딱한 분위기…

정작 세종문화회관은 이런 이미지를 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세종문화회관 유튜브 채널인 ‘Sejong Center’가 그 노력의 일환이다.

‘Sejong Center’는 공공기관 세종문화회관의 공식 유튜브 채널이다.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 혹은 예정된 공연의 메이킹 필름, 하이라이트, 예고편 등 정보를 업로드한다.

공연 관련 정보 영상은 공연을 사랑하는 이들에겐 그야말로 천국이다. 하나의 공연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많은 사람들을 영상에 담는가하면, 실연 당시 볼 수 없었던 시점이나 공연 뒷얘기 등 생생한 모습들을 담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이뿐 아니라 ‘Sejong Center’는 공공기관 직장인들의 브이로그나 공공기관 타파하기 등 세종문화회관에서 지내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가감없이 보여주면서 공공기관인 세종문화회관은 딱딱하고 재미없다는 편견을 깨기 위한 노력을 영상으로 풀어나가고 있다. 

일례로 세종문화회관이 ‘올드’하다는 고정관념을 타파하기 위해 작은 것부터 하나씩 바꿔나가자는 취지로 만든 영상이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해당 영상에선 하이파이브로 인사를 하면서 변화를 시작했다. 영상이 진행될수록 많은 사람들의 미소가 보여지는 것이 변화의 성과를 확인케 한다.

세종문화회관 유튜브 채널 ‘Sejong Center’ 관계자는 “세종문화회관 유튜브는 많은 가능성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직장인들, 공공기관 취준생들, 비정규직과 인턴, 서울의 중심 광화문 사람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고, 공연장의 뒷모습, 배우들의 노력, 스태프들의 노고를 담을 수 있다”고 적극적으로 설명했다. 

이어 “이런 가능성을 가지고 더욱 즐겁고 재밌는 정보들로 세종문화회관을 찾아주는 사람들과 소통하는 채널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4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