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前 공사, 한국당 후보로 총선 지역구 출마
태영호 前 공사, 한국당 후보로 총선 지역구 출마
  • 정영수 기자
  • 승인 2020.02.11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선되면 북한 주민들 희망 넘어 확신 가질 것"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총선 지역구 출마 의사를 밝혔다. (사진=원선용 기자)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총선 지역구 출마 의사를 밝혔다. (사진=원선용 기자)

[시사경제신문=정영수 기자] 북한 고위급 외교관 출신인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4·15 총선에 출마한다.

태 전 공사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다.

이날 기자회견엔 황교안 대표와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함께 했다. 황 대표는 "태 전 공사가 한국당에서 나라를 위한 일을 하기로 한 결정을 환영하고 온몸, 온 마음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며 "북한에 일어난 최근까지의 일을 자세하게 아는 역량 있는 분으로 대한민국에 꼭 필요한 분"이라고 소개했다.

태 전 공사는 "이번 총선에 비례대표가 아니라 자유한국당 지역구 후보로 도전한다"면서 "대한민국에는 제가 북한인권과 북핵문제의 증인이었듯이 북한에는 자유민주주의와 대의민주주의의 증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인권에 대한 현 정부의 인식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태 전 공사는 "언론 기고 등을 통해 북한 정권의 전략과 의도를 알리고, 이를 정부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그러나 불행히도 현재의 대북정책과 통일 정책은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난해 11월 탈북한 북한 청년 2명이 범죄자인지에 대한 정확한 판단을 받기도 전에 북송된 것을 보고 좌절감을 느꼈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면 안 된다. 이런 일을 막기 위해 의정활동을 해야겠다고 확신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대한민국과 한민족 공동체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것은 북한체제와 정권에 대한 이해 경험 예측 능력"이라며 "자유를 찾아 북에서 갓 넘어온 새내기 대한민국 국민도 헌법기관 국회의원으로서 당당히 그 일익을 담당할 수 있음을 보여드리겠다. 제 옛 동료들인 북한의 외교관들, 특히 자유를 갈망하고 있는 북한의 선량한 주민들 모두 희망을 넘어 확신을 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마 지역에 대해서 그는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자유한국당은 서울 강남 지역에 태 전 공사를 전략공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06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