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공적지원 받지 못하는 위기가구도 돌본다
성동구, 공적지원 받지 못하는 위기가구도 돌본다
  • 원선용 기자
  • 승인 2019.12.03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부터‘성동형 위기가구 긴급지원반’ 신설 운영
위기가구 긴급지원을 위하여 성동구 긴급지원반이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성동구 제공
위기가구 긴급지원을 위하여 성동구 긴급지원반이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성동구 제공


성동구가 공적지원을 받기 힘든 위기가구를 위해 12월부터 ‘성동형 위기가구 긴급지원반’을 신설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위기상황의 주민이 동 주민센터나 구청을 내방해 어려움을 호소하게 되면 우선적으로 담당직원이 소득과 재산에 따라 공적지원 여부를 판단해 가능한 복지지원 서비스를 연계한다. 
그런데, 차량이나 토지와 같은 재산이 있어 공적지원제외자로 판단이 된 경우는 긴급한 어려운 상황에도 지원받을 길이 막막하다. 

이에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모든 복지서비스를 아우를 수 있는 치밀한 안전망을 구축해 갑작스럽게 어려움에 처한 주민들이 손을 내밀었을 때 ‘안된다는 말’ 대신 두 손을 잡아주어 위기상황에서 빠져나올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고 말했다. 

구는 위기가구 긴급지원반으로 구성해 현금지원 등 최대 12시간 이내의 긴급지원을 해준다. 지원반은 구 희망복지팀장, 복지사각지대 발굴담당, 구 사례관리사 3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또, 경제적 지원이 끝난 후에도 주민의 위기종류를 파악해 구청과 연계된 민간기관들과 사례회의를 통해 가능한 복지서비스를 지원한다. 

아울러, 과다한 채무로 인해 고통받는 주민에게는 구청사 1층에 위치한 금융복지상담센터 성동센터와 적극적으로 연계해 안내와 상담을 받아 채무금액을 조정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등 경제, 복지, 채무, 심리적 문제까지 주민의 복합적 문제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한다는 방침이다.

[시사경제신문=원선용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4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