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고령자 낙상사고 중상해로 이어진다
겨울철 고령자 낙상사고 중상해로 이어진다
  • 정혜인 기자
  • 승인 2019.12.02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반 이상이 주택에서 발생...실내생활 많은 겨울철 주의해야
‘ 의료용 침대’ 로 인한 사고도 빈발
고령자 낙상사고는 중상해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 특히 주의가 요구된다고 한국소비자원은 밝혔다. 자료=소비자원
고령자 낙상사고는 중상해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 특히 주의가 요구된다고 한국소비자원은 밝혔다. 자료=소비자원

 

[시사경제신문=정혜인 기자]  고령자들의 낙상사고는 오랜 치료를 요구하는 안전사고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나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 년 9 개월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수집된 65세 이상 고령자의 안전사고 총 22,677건을 분석한 결과,  65세 이상 고령자의 경우 치료기간이 1 개월 이상 소요되는 안전사고의 비율(13.3%) 이 65 세 미만 연령대 (0.6%)보다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다르면 고령자 안전사고의 위해원인은 미끄러짐 · 넘어짐 , 추락 등 ‘낙상 사고’ 가 56.4% (12,802 건 ), 손상증상은 ‘골절’ 이 26.8%(6,067건) 로 가장 많았고 , 주로 다치는 부위는 ‘ 머리 및 얼굴 ’ 27.2%(6,158 건 ), ‘ 둔부 , 다리 및 발 ’ 24.8%(5,635 건 ) 등이었다 .

발생장소는 ‘주택’ 이 63.4%(14,378 건 )로 절반 이상이었고 , ‘숙박 및 음식점’ 이 5.7%(1,299 건 ), ‘도로 및 인도’ 가 3.8%(868 건 )로 뒤를 이었다 . 세부적으로는 주택 내 ‘침실 · 방’(18.5%/4,191 건 ),  화장실 · 욕실’(12.2%2,770 건 )에서 발생한 사고가 많았다. 사고 유발품목은 ‘바닥재’ 26.8%(6,079 건 ), ‘침실가구’ 7.6%(1,717 건 ), ‘ 계단 및 층계 ’ 5.7%(1,282 건 ) 등이었다 .

고령자 낙상사고의 발생장소는 주택 안이 으뜸이다. 자료=소비자원
고령자 낙상사고의 발생장소는 주택 안이 으뜸이다. 자료=소비자원

 

고령자 낙상사고를 세부적으로 분석한 결과, 내부 활동이 많은 ‘겨울 (27.2%/2,728 건 )’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 증상으로는 ‘골절’이 44.5%(5,701 건 )로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

특히 골절사고는 치료기간이 ‘2 ~ 4주 (1 개월 )’ 이상 소요되는 경우가 94.4% 로 대부분이었으며, 사망으로 이어지는 사례도 있어 낙상사고로 골절상을 입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

최근 3년 9개월간 의료용 침대 등 고령자의 사고 비율이 높은 상위 5개 제품의 사고사례를 분석한 결과에서도 ‘ 낙상사고 ’(63.1%/564 건)가 가장 많았다 .

품목별로는 ‘ 동력경운기’ 로 인한 사고가 2016~2017 년에 가장 많았으나, 2018 년 이후에는 ‘ 의료용 침대’ 로 인한 사고가 다발하고 있어 거동이 불편한 고령자들의 사고예방을 위해 보호자들의 세심한 관심이 요구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4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