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권 도시재생축제 '2019 다시 쓰는 영등포' 열린다
서남권 도시재생축제 '2019 다시 쓰는 영등포' 열린다
  • 이재영 기자
  • 승인 2019.11.19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23일 문래근린공원에서 개최
영등포 재생주체들로부터 들어보는 ‘공개 반상회’
도시재생지역 주민들이 모여 의견과 공감을 나누는 도시재생축제가 22일 영등포 문래근린공원에서 개최된다. 자료=서울시 제공
도시재생지역 주민들이 모여 의견과 공감을 나누는 도시재생축제가 22일 영등포 문래근린공원에서 개최된다. 자료=서울시 제공

 

[시사경제신문=이재영 기자]  도시재생의 주체들이 모여 축제를 열어 의견을 나누고 함께  공감하는 이색 행사가 영등포 문래동에서 준비되고 있다.

서울시는 오는 22~23일 서울 영등포구 문래근린공원에서 서남권에서는 처음으로 도시재생 축제 '2019 다시 쓰는 영등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9 다시 쓰는 영등포'의 주제는 ‘공개 반상회’로, 도시재생 주체인 영등포 경인로 일대 소공인, 예술인을 비롯한 지역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앞으로의 영등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양일간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문래근린공원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다양한 특별 프로그램 및 상설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22일 개막식에는 '영등포 공공 공간 활용 시민공모'에 당선된 스물 한 개 팀 시상과 지역 주민이 함께 영등포 경인로의 상징인 대형태엽 모형 위에 영등포의 미래를 키워드로 남기는 <대형 태엽 세리모니>가 진행된다.

개막식 축하공연으로는 ‘크로키키 브라더스’의 <드로잉 서커스 쇼>와 문래 창작촌에서 활동하는 ‘노제현’ 작가의 문래 금속 산업의 이야기를 다룬 창작극 <STEEL LIFE>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특별 프로그램인 <공개 반상회>에서는 ‘내가 살고 싶은 영등포’를 주제로 영등포 주민들이 직접 무대 위에서 자유 발언을 할 수 있다.  행사 운영사무국으로 사전 신청이 가능하며, 선착순으로 선정된 주민에게는 약 10분간의 자유 발언 기회와 함께 기념품이 제공된다. 각 발언이 종료되면 청중의 공개 투표가 진행되어 주민의 공감 정도를 확인할 수 있다.

23일에는 영등포 경인로 일대의 기계금속 집적지와 관련된 공개형 퀴즈 이벤트 <문래동 퀴즈>와 문래동의 정밀기계금속 기술로 제작된 금속 팽이를 활용한 팽이대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또한, 인문학 작가인 조승연과 도시재생 전문가 정석 교수의 <우리 동네, 도시 이야기>, <도시재생 이야기> 강연을 통해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도시재생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다.

특별 프로그램 외에도 '영등포 경인로 도시재생 전시', 기계금속 소공인과 함께 하는 체험전시 '문래동 장인을 찾아서', 영등포 일대 예술가와 함께 하는 문화예술 체험 프로그램, 거리예술 퍼포먼스·공연을 비롯하여 스탬프 미션, 메시지 트리, 캐리커쳐, 친환경 헬륨 풍선 만들기 등 다양한 상설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4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