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8일 인권 토론회 열어 주민의견 반영한다
영등포구, 8일 인권 토론회 열어 주민의견 반영한다
  • 봉소영 기자
  • 승인 2019.11.06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회 내용 '인권도시' 청사진에 반영키로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8일 인권 친화도시 구현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사진=영등포구 제공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8일 인권 친화도시 구현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사진=영등포구 제공

 

[시사경제신문=봉소영 기자]  영등포구가 인권 친화도시 구현을 위해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한다

영등포구가 8일 구청 별관 5층 대강당에서 인권 전문가, 주민 등 50여 명이 함께 모이는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는 인권 친화도시 구현을 위한 ‘영등포구 제2기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자 여는 것이다.
 
구는 지난 2014년에 지역 인권 정책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하고자 제1기 인권 기본계획을 수립했으며,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 동안 연차별 시행계획에 따라 단계적으로 이행해 오고 있다.

그동안 인권 증진 기반 구축, 인권 우선 행정, 인권 교육 시행, 인권 문화 확산 등 14개 분야의 61개 과제를 추진해 왔으며, 매년 추진사항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왔다.

구는 오는 연말 1기 인권 기본계획이 완료됨에 따라 내년부터 2024년까지 새로 시행할 ‘제2기 인권 기본계획’을 보다 내실 있게 수립하기 위해 이번 토론회를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토론회에는 발제자인 성공회대학교 산학협력단 박인혜 책임연구원을 비롯해 인권정책연구소 김은희 상임연구원, 이주민센터 친구 조영관 사무국장, 시립영등포쪽방상담소 김형옥 소장, 서울여성회 부설 언니네작은도서관 윤미영 관장 등이 참여하며, 영등포구 인권위원회 장석일 위원장이 진행을 맡는다.

지정 토론 후에는 주민, 관계자 등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며 토론에 참여하는 시간이 이어진다.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은 관련 부서와 협의를 거쳐 제2기 인권 기본계획에 반영된다.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이번 토론회에 관심있는 주민은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신청 및 문의는 감사담당관으로 하면 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헌법 제10조에 ‘국가는 개인이 가지는 불가침의 기본적 인권을 확인하고 이를 보장할 의무를 진다’라고 규정돼 있다”라며 “영등포구는 주민의 인권 보장을 위한 계획을 내실 있게 수립하고, 그 책무를 성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4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