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사람과 반려동물이 함께 행복한 정책 펼쳐
동대문구, 사람과 반려동물이 함께 행복한 정책 펼쳐
  • 이다인 기자
  • 승인 2019.10.31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용두근린공원서 반려견 아카데미 수료식
개 도축업소 폐쇄하고,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도
동대문구는 반려견 아카데미 운영,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등 다양한 반려동물 정책으로 관심을 모은다. 사진=동대문구 제공
동대문구는 반려견 아카데미 운영,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등 다양한 반려동물 정책으로 관심을 모은다. 사진=동대문구 제공

 

[시사경제신문=이다인 기자]  반려동물 인구 1천만 시대를 맞아 동대문구가 펼치는 반려동물 정책이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동대문구는 29일 '동대문구 제2기 반려견 아카데미' 수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10월 8일부터 10월 29일까지 4주간 무료로 진행된 이번 아카데미에는 동대문구 구민 50명이 자신의 반려견과 함께 참여해 반려견의 몸짓과 음성이해, 사회화 및 행동풍부화, 예절교육, 행동교정 및 산책특강(4강좌) 등의 수업을 수강했다. 

29일 수료식에 반려견과 함께 참석한 교육생은 용두근린공원에서 목줄 잡기, 돌발 상황 대처 등 3주 간 배운 내용을 실습해보며 반려동물과 구민이 아름답게 공존하는 사회에 한걸음 더 다가가는 시간을 가졌다.

구는 교육프로그램 외에도 동물보호 및 복지 증진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사회문제가 되었던 개 도축 문제 해결을 위해 2016년 말부터 꾸준히 노력해 지난해 봄, 경동시장 내 존재하던 6곳의 개 도축업소 중 4곳을 폐쇄했다. 법령상 개도축 규제 근거 미비로 제재가 어려웠던 남은 2개 업소에 대해서도 2년 여 동안 끈질긴 설득을 통해 도축행위를 중단시켰다. 이로써 올해 2월, 동대문구 경동시장 도축 업소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길고양이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도심의 애물단지’에서 ‘동반자’로 바꾸기 위해서도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2008년 1월부터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TNR)을 적극적으로 펼쳐 연평균 380마리의 중성화 수술을 진행해 길고양이 개체수를 조절하고 있다. 올해는 한발 더 나아가 동대문구청 앞 화단을 포함한 20곳에 길고양이 급식소를 설치해 도심 주거 환경도 개선하고 길고양이 생존권도 보호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이밖에도 지역 내 반려견과 함께하는 2만1천여 세대를 위해 내년 봄 개관을 목표로 휘경동에 955㎡규모의 반려견 놀이터를 조성하고 있다. 정릉천변에도 내년 반려견 놀이터가 추가로 설치될 계획이다. 11월부터는 동대문구 홈페이지에 ‘유기동물 찾기’ 코너도 신설된다. 해마다 동대문구 내에서 발생하는 360여 마리의 유기동물을 보호자가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유기동물의 사진, 발생장소, 시기 등을 구체적으로 게시할 예정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반려견 아카데미 운영, 반려견 놀이터 조성 등이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확산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동물로 인한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방치되는 유기동물이 없도록 구민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4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