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덮치는 최악의 태풍, 어떻게 견뎌낼까?
한반도 덮치는 최악의 태풍, 어떻게 견뎌낼까?
  • 백종국 기자
  • 승인 2019.09.0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3시경 서울에 근접, 자동차 날릴 수준
외출 삼가고 가스밸브 잠궈야
한반도에 상륙하는 13호 태풍이 7일 서울에도 큰 피해를 입힐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자료=기상청 제공
한반도에 상륙하는 13호 태풍이 7일 서울에도 큰 피해를 입힐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자료=기상청 제공

 

[시사경제신문=백종국 기자]  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향하고 7일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번 태풍 링링은 중심기압 945hpa에 최고시속 162km의 중형 태풍으로 현재 매우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10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5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km로 북진 중이다.

태풍은 7일 오전 3시 서귀포 서남서쪽 150km 해상까지 접근하고, 오전 9시 목포 서쪽 120km 해상을 거쳐 오후 3시 서울 서남서쪽 140km해상을 지나 황해도 옹진반도로 상륙할 예정이다.  

이에 기상청은 모레 새벽까지 전국 매우 강한 바람과 비, 피해가 우려된다며 각별히 유의를 바랐고, 제주도남쪽먼바다 태풍경보. 제주도앞바다에 태풍주의보, 전라남도에 강풍주의보, 제주도앞바다에 풍랑주의보, 서해5도에 호우주의보 등을 발령했다.

이번 태풍이 특히 주목되고 있는 것은 큰 피해를 냈던 2000년 쁘라삐룬, 2010년 곤파스와 비슷한 크기와 경로를 지닌 서해 북상 태풍이기 때문이다. 쁘라삐룬은 28명의 사망, 실종자와 2500억 원의 재산피해를 입혔다. 링링은 6명의 사망자와 1670여 억원의 피해를 남긴 곤파스보다도 강한 태풍으로 평가되고 있다.

앞으로 강도는 줄어들겠지만 피해 반경은 훨씬 넓어지게 되며, 서울에 근접 시 최고풍속이 초속 37m로 예상된다고 K웨더는 밝혔다. 이 세기의 바람은 나뭇가지나 기왓장이 날아가는 수준을 넘어 나무를 뿌리째 뽑히고 자동차가 날아가는 정도다.

태풍이 서울에 근접한 7일에는 반드시 외출을 피하고 가스를 차단하며 자동차 운전도 삼가해야 한다.

'SAS 서바이벌'에 따르면 이 수준의 바람에서는 창문이 파열되고 약한 구조물이 붕괴되며 반드시 은신처가 필요하다. '공습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원래의 위치에 머물며 라디오나 텔레비전에서 나오는 정보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도로는 파편이 나뒹굴고 긴급차량을 위해 비워두어야 하기 때문에 반드시 필요한 때만 운전하도록 하고, 파괴된 전압 케이블선, 수도관, 가스관, 하수관은 관계처에 알리도록 하고 있다.

한편 신뢰성 높은 날씨 앱인 Windy에 따르면 링링은 옹진반도에 상륙하지 않고 스쳐 평안북도 대화리 쪽으로 상륙하여 소멸된다. 서울에 가장 근접하는 시간은 7일 오후 2시 경으로 동풍에서 남동풍 남풍으로 바뀌며 강한 바람을 몰고 온다. 서울 근접 시인 오후 3시 평균 26노트(48km/h), 오후 6시에는 최고 58노트(107km/h)까지 기록한다고 예측했다.

107km/h는 보퍼트 풍속계급 11로 지붕과 구조물들이 붕괴될 위험이 있고 울타리도 날아가며 화물차와 사람도 날아갈 수 있는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금희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