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장단기 금리역전 충격파, 글로벌 경제에 불안감 가중
美 장단기 금리역전 충격파, 글로벌 경제에 불안감 가중
  • 김우림 기자
  • 승인 2019.08.1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 2년짜리 금리보다 낮아져

[시사경제신문=김우림 기자]금리 구조에서 보기 힘든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장기금리가 단기금리보다 높은데 이게 뒤집어진 것이다. 장단기 금리 역전은 경기침체 신호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미국 채권시장에서 대표금리 격인 10년물(만기) 금리(수익률)가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금리보다 더 낮은 수준까지 떨어졌다.

14일(현지시간) 미 뉴욕 채권시장에서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장중 연 1.619%까지 떨어졌다. 이로써 2년 만기 미 국채 금리(연 1.628%)를 밑돌았다. 2년물 금리가 10년물 수익률을 웃돈 것은 12년 전인 2007년 6월 이후 처음이다.

미국 채권시장에서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이 벌어진 건 경기침체 신호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사진=시사경제신문DB
미국 채권시장에서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이 벌어진 건 경기침체 신호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사진=시사경제신문DB

 

그 당시 미국에서 금리 역전이 나타나고 약 1년 뒤인 2008년 대형 투자은행 리먼브러더스의 파산으로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했다. 그래서 장단기 금리역전은 경제흐름상 좋지 않은 현상으로 파악되고 있다.

미국에서 시작된 경기침체 징조의 공포는 아시아 증시로 번져 왔다. 15일 아시아 주요국 증시는 동반 하락했다. 일본 도쿄 증시의 닛케이지수는 전날보다 249.48포인트(1.21%) 내린 2만405.65에 마감했다.

이날 닛케이지수는 장중 한때 2만184까지 밀리며 2만 선이 위태로운 상황을 보였다. 대만 가권지수는 전날보다 0.96% 하락했다. 호주 증시는 3% 가까이 급락했다. 한국 증시는 이날 광복절을 맞아 휴장했다.

통상 만기가 긴 장기 채권은 단기채보다 금리가 높다. 자금을 오래 빌려쓰는 만큼 투자 위험이 높기 때문에 금리도 높을 수밖에 없다. 10년물 국채 금리는 채권 시장의 벤치마크다. 경기와 물가 전반의 움직임에 영향을 받는다. 가계와 기업의 대출금리 등에 영향을 준다.

장단기 금리 역전에 놀란 시장이 더 흔들린 건 중국과 독일 등 주요국의 경제지표 부진이다. 세계경제의 성장세를 이끌었던 두 나라 경제 둔화 조짐이 세계 경제 부진의 불안감에 기름을 붓고 있어 글로벌 경제에 불확실성을 가속화시키고 있다고 이코노미스트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4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