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故황금자 할머니 뜻을 기리며 '황금자 장학금' 운영
강서구, 故황금자 할머니 뜻을 기리며 '황금자 장학금' 운영
  • 원금희 기자
  • 승인 2019.08.13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재산 기부 한 어르신 뜻 이어받아 장학기금 4배 성장
노현송 강서구청장이 8.15 광복절을 앞두고 평생 모은 돈을 3회에 걸쳐 (재)강서장학회에 기탁하신 후 지난 2014년 돌아가신 故황금자 할머니의 사진을 보면서 관내 청소년들에게 할머니의 숭고한 뜻과 정신을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강서구 제공
노현송 강서구청장이 8.15 광복절을 앞두고 평생 모은 돈을 3회에 걸쳐 (재)강서장학회에 기탁하신 후 지난 2014년 돌아가신 故황금자 할머니의 사진을 보면서 관내 청소년들에게 할머니의 숭고한 뜻과 정신을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강서구 제공

 

강서구는 광복절을 맞이해 8월 15일부터 '故황금자 할머니 5 주기'를 기리는 구민 한마음장학금 모집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故황금자 할머니는 1924년 함경도에서 태어난 13살 때 길을 가다 일본 순사에게 붙잡혀 흥남의 한 유리공장으로 끌려갔으며 3년 뒤 다시 간도로 끌려가 일본군 ‘위안부’ 생활을 겪은 분이다. 

광복 후 고국에 돌아온 후 정부에서 지원하는 강서구 소재 임대 아파트에 살며 빈병과 폐지를 주워 팔았으며, 기초생활수급자 생계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생활지원금도 한 푼도 쓰지 않고 평생 모은 돈을 3회에 걸쳐 (재)강서장학회에 장학금으로 기탁한 분이다. 

황금자 할머니는 2014년 돌아가시면서 유언에 따라 남은 전 재산도 장학금으로 기탁해 숭고한 뜻으로 아직도 감동을 전하고 있다. 

지난 2007년 처음 시작된 황금자 장학금은 지금까지 총 34명의 대학생이 지원을 받았다. (재)강서구장학회는 황금자 할머니의 뜻을 전달하고자 장학금 취지 등을 학생들에게 설명하며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
기부금은 총 1억 7천만 원이며, 구 관계자는 청소년을 향한 어르신의 마음을 기리고자 전체 장학생 중 매해 1~4명을 선정하여 황금자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황금자 할머니의 이야기를 듣고 한 주민은 2014년부터 지금까지 900만 원을 기부하는 등 고인의 뜻을 이어받은 주민기부자도 늘고 있다. 

지역사회 동참으로 장학회 기부금은 현재 26억 원으로 큰 폭으로 늘어났으며 지원받은 학생도 매해 50명에서 2019년에는 98명으로 늘었다. 

이에 (재)강서구장학회는 고인의 뜻을 이어가고자 강서의 인재는 강서인의 힘으로 키우자는 선발 취지에 따라 월 1만 원을 기부하는 구민한마음장학금 후원자를 모집키로 했다고 밝혔다. 

구 관계자는 “현재 시민단체에서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런데, 황금자 할머니의 아름다운 기부로 성장하게 된 장학금 사업을 통해 대학생과 지역 주민들의 가슴에 소녀상이 자리잡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사경제신문=원금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4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