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단독콘서트 ‘올웨이즈2’서 매일 다른 무대 ‘5회 연속매진, 이유있었네’
러블리즈, 단독콘서트 ‘올웨이즈2’서 매일 다른 무대 ‘5회 연속매진, 이유있었네’
  • 이재혁 기자
  • 승인 2019.08.05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경제신문=이재혁 기자] 러블리즈가 여름 콘서트 '올웨이즈 2'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케이(Kei), 진(JIN), 류수정, 정예인) 다섯 번째 단독 콘서트 '올웨이즈(Alwayz) 2'가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렸다.

러블리즈가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다섯번째 단독콘서트 ‘올웨이즈2’를 열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러블리즈가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다섯번째 단독콘서트 ‘올웨이즈2’를 열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러블리즈 여름 브랜드 콘서트 '올웨이즈 2'는 2017년 개최한 러블리즈 여름 첫 단독 콘서트 '올웨이즈'에 이어 2년 만에 개최한 두 번째 공연이다.

러블리즈는 데뷔 첫 콘서트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를 시작으로 '올웨이즈(Alwayz)',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 2', '겨울 나라의 러블리즈 3'에 이어 '올웨이즈 2'까지 매진시키며, 5회 연속 매진 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러블리즈는 걸그룹으로서는 이례적으로 매년 공연을 이어가며 저력을 보이고 있다.

러블리즈의 이번 콘서트는 무더운 여름 날씨에 지친 관객들을 배려해 좌석형 콘서트로 진행했다. 트롤리 LED 스크린과 돌출형 무대로 팬들과 가까운 거리에서 소통하며 밴드 라이브 연주와 함께 눈과 귀를 모두 만족시키는 공연을 펼쳤다. 러블리즈는 총 25곡 세트 리스트와 함께 사랑스럽고 청량한 매력은 물론 다양한 이색 퍼포먼스를 선보여 공연장을 열기로 가득 채웠다.

러블리즈는 최근 발매한 미니 6집 타이틀곡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를 비롯해 '아츄(Ah-Choo)', '지금, 우리', '안녕(Hi~)', '그날의 너' 등 히트곡은 물론 '졸린 꿈', '라푼젤', '놀이공원', '퐁당', '수채화', '러브 게임(LOVE GAME)', '스윗 러브(SWEET LUV)', '비밀정원', '레인(RAIN)', '그대에게', '어제처럼 굿나잇' 등 다채로운 곡으로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러블리즈는 단독콘서트 ‘올웨이즈2’에서 매일 다른 무대를 선보이는 획기적인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러블리즈는 단독콘서트 ‘올웨이즈2’에서 매일 다른 무대를 선보이는 획기적인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콘서트 하이라이트는 유닛 무대였다. 러블리즈는 매 공연마다 다른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첫날 공연에서는 영화 '알라딘' OST '어 홀 뉴 월드(A Whole New World)', 김동률 '감사', 이선희 '그 중에 그대를 만나', 멜로망스 '선물'까지 러블리즈가 재해석한 발라드 무대를 선보여 멤버들 가창력을 아낌없이 보여줬다. 

둘째 날은 신화 '브랜드 뉴(Brand New)', 박진영 '어머님이 누구니', 방탄소년단 '아이돌(IDOL)', 싸이 '연예인' 공연을 펼쳤다. 블랙과 화이트 수트를 입고 등장한 멤버들은 강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로 반전 매력을 보였다.

마지막 날 공연에서는 러블리즈의 히트곡 '데스티니', '캔디 젤리 러브', '종소리'를 각각 JAZZ, EDM, ROCK 버전으로 편곡해 색다른 즐거움을 안겼다.

러블리즈는 단독콘서트 ‘올웨이즈2’에서 팬들에게 “앞으로도 영원히 함께 했으면 좋겠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러블리즈는 단독콘서트 ‘올웨이즈2’에서 팬들에게 “앞으로도 영원히 함께 했으면 좋겠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공연 마지막 러블리즈는 공연장을 가득 채운 팬덤 ‘러블리너스’에 남다른 고마움을 전했다. 

멤버들은 "다섯 번 콘서트를 하면서 많은 생각과 고민이 있었다. 하지만 러블리너스와 함께 하면서 그런 고민들이 없어졌다. 저희에게 큰 존재가 돼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영원히 함께했으면 좋겠다"는 소감과 함께 장장 3시간이 넘는 '올웨이즈 2'를 뜻깊게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금희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