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박스, 오페라 ‘카르멘’·‘아이다’ 앙코르 상영…이건 놓칠수 없다
메가박스, 오페라 ‘카르멘’·‘아이다’ 앙코르 상영…이건 놓칠수 없다
  • 이재혁 기자
  • 승인 2019.07.11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경제신문=이재혁 기자] 라이프시어터 메가박스의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세계적인 페스티벌 신작 공연을 앞두고 화제의 오페라 ‘카르멘’, ‘아이다’ 두 편을 재상영하는 ‘페스티벌 앙코르 기획전’을 실시한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2년마다 새로운 무대로 전세계 클래식 팬들 마음을 사로잡는 브레겐츠 페스티벌 화제작 ‘카르멘’과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명실상부 세계 최고 음악축제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대표 인기작 ‘아이다’를 앙코르 상영한다.

브레겐츠 페스티벌 오페라 ‘카르멘’ 스틸컷 (사진=메가박스 제공)
브레겐츠 페스티벌 오페라 ‘카르멘’ 스틸컷 (사진=메가박스 제공)

먼저 7월 14일부터 31일까지 상영되는 ‘카르멘’은 프랑스 유명 작곡가 조르주 비제 대표작으로, 매혹적인 스페인풍 음색과 화려한 연출이 특징이다. 

열정적인 사랑과 극적인 투우에 관한 내용을 담은 정열적 오페라로, 집시 여인 카르멘을 사랑한 하사관 돈 호세의 탐욕적인 사랑과 비극을 담고 있다. 

카르멘 역은 가엘르 아르퀘즈가, 돈 호세 역은 다니엘 요한슨이 맡아 열연을 펼쳤다.

알프스 자락 아름다운 보덴 호수 위에서 펼쳐지는 세계 최초 호상 오페라 축제 브레겐츠 페스티벌의 환상적인 야외 무대와 어우러지는 ‘카르멘’ 공연은 어느 곳에서도 느낄 수 없는 특별한 감동을 선사한다. 

특히 런던 코벤트가든 로열 오페라하우스 등 세계 주요 극장에서 독창적인 작품으로 실력을 인정받은 카스퍼 홀텐이 연출을 맡았으며, 아델, U2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 무대 디자인을 맡은 유명 아티스트 에스 데블린이 손과 카드 모양을 본떠 제작한 특수 무대는 관객들에게 환상적인 경험을 선사할 전망이다.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오페라 ‘아이다’ 스틸컷 (사진=메가박스 제공)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오페라 ‘아이다’ 스틸컷 (사진=메가박스 제공)

다음으로, 8월 4일부터 28일까지 상영되는 ‘아이다’는 3,500년 전 고대 이집트를 배경으로 이집트 무장 라다메스와 포로인 에티오피아 공주 아이다의 슬픈 사랑을 다룬 작품이다. 

주세페 베르디 작품 최고 해석가로 정평이 난 거장 리카르도 무티가 지휘를 맡았으며, 아이다 역은 세계 최고 소프라노 안나 네트렙코가, 라다메스 역은 세계적 테너 프란체스코 멜리가 맡아 완벽한 호흡을 자랑한다. 여기에 세계 최정상급 악단 빈 필하모닉 연주가 더해져 가슴을 울리는 깊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최고 스타이자 오페라의 여왕으로 불리는 소프라노 안나 네트렙코가 처음으로 아이다 역할에 도전한 무대로 큰 화제를 모았다. 또 베니스 비엔날레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이력이 있는 현대 비주얼 아티스트 시린 네샤트가 연출을 맡아 오페라 전반 음색과 조화를 이루는 화려하면서도 초연한 무대를 완성해 찬사를 받았다.

‘페스티벌 앙코르 기획전’ 상영작 ‘카르멘’과 ‘아이다’는 메가박스 6개 지점(코엑스점, 센트럴점, 목동점, 분당점, 킨텍스, 대구신세계)에서 상영된다. 자세한 사항은 메가박스 홈페이지와 모바일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금희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