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사회적경제기업에 활발하게 자금 지원
은행권, 사회적경제기업에 활발하게 자금 지원
  • 김우림 기자
  • 승인 2019.07.1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상반기 사회적기업 대상 자금지원실적 공개

[시사경제신문=김우림 기자] 은행권이 ‘함께 잘 사는 세상’을 추구하는 사회적경제기업에 활발하게 자금을 공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회적경제기업은 현 정부의 ‘포용 성장’ 정책을 구체화하는 핵심 도구로 다양한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10일 금융위원회는 김태현 사무처장 주재로 2019년 제2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어 올해 상반기 사회적경제기업 대상 자금지원실적(지난달 20일 기준)을 공개했다.

은행권의 경우 전체 지원규모는 지난해 상반기 지원실적(1718억원) 보다 11.5% 늘어난 1915억원이 공급됐다.

은행별로 살펴보면 IBK기업은행이 511억원, 신한은행이 427억원, KEB하나은행이 248억원, 우리은행 209억원, NH농협은행이 163억원, KB국민은행이 147억원을 공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방은행에서는 경남은행이 125억원, 대구은행이 43억원, 부산은행이 16억원을 각각 공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원 대상 유형을 살펴보면 사회적기업에 1414억원의 자금이 공급되어 가장 많은 지원이 이뤄졌다. 이어 협동조합(405억원), 마을기업(69억원), 자활기업(27억원) 순이었다.

지원방식은 대출(1868억원)이 대부분(97.6%)을 차지했다. 이외에도 기부·후원(25억원), 제품구매(17억원), 출자(5억원)의 지원이 이뤄졌다.

한편, 공공부문에서는 2102억원(지난달 말 기준)의 자금이 사회적경제기업에 공급됐다. 금융위는 당초 올해 3230억원을 공급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는데, 상반기에 전체 목표의 65.1%를 달성한 셈이다.

대출은 목표대비 43.7%인 376억원이 이뤄졌다. 보증의 경우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의 적극적인 보증공급 등의 영향으로 목표대비 79.5%인 1470억원의 보증이 공급됐다. 한국성장금융과 한국벤처투자에서 출자·조성한 펀드에서는 246억원의 투자가 이뤄져 목표액의 61%의 투자가 이뤄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자금공급 규모 점검 외에도 사회적금융 중개기관과 사회적경제기업 데이터베이스(DB) 구축 상황도 논의됐다.

올 상반기 중 은행권이 사회적경제기업에 활발하게 자금을 공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금융위원회
올 상반기 중 은행권이 사회적경제기업에 활발하게 자금을 공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금융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금희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