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서역 '폐물' 에스컬레이터, 서울교통공사마저 “대책 없다”...책임은 누구에게?
수서역 '폐물' 에스컬레이터, 서울교통공사마저 “대책 없다”...책임은 누구에게?
  • 김강희 기자
  • 승인 2019.06.11 18: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 1층부터는 로즈데일빌딩 사유지“
오티스엘리베이터 ”유지관리보수 하고 있지 않을 가능성 커“

[시사경제신문=김강희 기자] 서울시 수서역 4번 출구에서 이마트로 통하는 에스컬레이터가 2년여간 운행이 되지 않고 있다. 역 지하에서 지상으로 올라가는 통로는 비좁아졌다. 멈춘 오티스(구 LG산전) 에스컬레이터는 시민들 무릎에 무리를 더하게 하는 고무계단이 돼버렸다.

지하 1층까지 놓여있는 소계단 위부터는 로즈데일빌딩 사유지기 때문에 수서역을 시공한 서울교통공사는 손 댈 수 없는 상황이다. 서울교통공사 입장에선 애물단지 에스컬레이터 민원만 떠안은 셈이 됐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 1층까지로 놓여있는 소계단 위부터는 로즈데일빌딩의 완벽한 사유지기 때문에 지상으로 가는 에스칼레이터 고장에 대해 손 델 수 없는 상황이다. 사진=김강희 기자
서울시 수서역 4번 출구에서 이마트로 통하는 에스컬레이터가 2년여간 운행이 되지 않고 있다. (사진=김강희 기자)

만일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무상으로 재산을 받아들이는 기부채납을 통해 서울교통공사로 에스컬레이터 소유권이 넘어갔다면 공사 책임이다. 그러나 기부채납도 되지 않은 상황이기에 에스컬레이터와 그 옆 좁은 계단 토지 자산운영도, 토목 관리도 공사가 하지 않는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기부채납 방식으로 가닥이 잡힌다면 (사유 관리자에게)계도를 시킬 수 있지만, 현재로선 건물 지하 1층부터는 (로즈데일빌딩) 사유재산이어서 해법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관계자는 “수서역 쪽으로 이미 많은 관련 민원이 들어왔다. 그러나 로즈데일빌딩과 로즈데일오피스텔 간 의견이 불일치해서 추가적인 움직임은 없다“고 전했다.  

강남구청 측은 관련 민원은 들어오지 않았으나, 에스컬레이터 사고 우려로 인해 구청에서 빌딩 측에 에스컬레이터 사용금지 승인을 한 상태라고 밝혔다.

서울시 역시 민원이 들어온 것도 없고, 관여할 수 없기는 마찬가지다. 서울시 도시철도과 관계자는 “서울시가 (역 출구 공사) 계약당사자는 아니라서 고쳐라, 마라 할 수 없다”며 “서울시가 서울교통공사 감독기관이지만 직접적인 운영까지는 간섭할 수 없다”고 말했다. 추후 관여 가능성에 관해서는 ”모른다”고 답했다. 수서역 측도 역시 같은 입장을 밝혔다.

에스컬레이터를 판매한 오티스엘리베이터 측에 따르면 로즈데일빌딩 관리인 측의 유지관리보수에도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 오티스 관계자는 ”수서역 4번 출구 에스컬레이터는 유지보수 등 관리를 안 한지 한참됐다“고 말했다. 물론 유지보수는 오티스가 아닌 유지보수 업체에 맡겨졌을 수 있다. 다만 오티스 관계자는 “다른 업체가 유지보수 결과를 우리 쪽에 보고하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에스컬레이터 운행을 중지시켜 놓은 경우엔 일반적으로 유지관리보수를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추측한다”고 말했다.

오티스엘리베이터 홍보팀에 따르면 로즈데일빌딩 관리인 측이 유지관리보수를 하고 있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사진=김강희 기자
고장난 채 방치되어 있는 수서역 에스컬레이터. 관리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은 모습이다. 사진=김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권 운동 2019-06-17 02:21:07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권 운동 잘한다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검색해서 공부합시다 적극홍보합시다

성범죄 1위하는 똥목사놈들이 (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성범죄 1위목사 검색확인)

특히 기독교인과 사장이 기독교인 개독회사에서

아직도 종교차별하고 지랄한다

성범죄 1위 똥목사 웃긴다 하하하 여자들이 불쌍하다

나는 성범죄 1위 똥목사보다 낫다하하하

성범죄 1위 똥목사들은 여신도 먹지말고 빵과 치킨을 먹어라

공직자 종교차별신고는 문광부 홈페이지 들어가 하십시요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해서 필독하고

초딩도 아는 종교사기 속지말자 복사해서 적극홍보하자 부탁합니다 !!!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금희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