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광화문 광장에 '세월호 기억, 안전 전시 공간' 개관
서울시, 광화문 광장에 '세월호 기억, 안전 전시 공간' 개관
  • 정영수 기자
  • 승인 2019.04.12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상·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전시 진행
세월호 기억·안전 사회 건설 다짐 공간으로 운영
"천막 철거했지만, 우린 계속 기억해야 한다"

[시사경제신문=정영수 기자] '세월호 천막'이 있던 자리에 세월호 '기억, 안전 전시 공간'이 세워졌다.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 사회 건설을 다짐하는 곳으로 운영될 전망이다.

'세월호 천막'이 있던 광화문 광장에 세월호 '기억, 안전 전시 공간'이 세워졌다. (사진=정영수 기자)
'세월호 천막'이 있던 광화문 광장에 세월호 '기억, 안전 전시 공간'이 세워졌다. (사진=정영수 기자)

서울시는 12일 오후 개관식을 열고 '기억, 안전 전시 공간'을 공개했다. 행사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세월호 유가족과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기억, 안전 전시 공간'은 약 24평 규모의 목조 건물이다. 전시실 2개와 시민 참여 공간, 안내 공간으로 구성돼있다.

전시 공간에는 '그날의 기억', '기억을 담은 오늘', '내일의 약속' 등을 주제로 세월호 천막에서 전시 공간까지의 변화 과정을 담은 영상이 재생된다. 전시 공간 내 키오스크(KIOSK, 무인 정보 단말기)에는 관람객이 전한 추모와 위로의 메시지가 공유된다. 이 밖에도, 인터랙티브 조명 작품과 영상, 애니메이션, 유가족 작품 등 다양한 전시가 이뤄진다.

세월호 '기억, 안전 전시 공간'은 영상과 애니메이션, 유가족 작품 등 다양한 형태의 전시가 이뤄진다. (사진=정영수 기자)
세월호 '기억, 안전 전시 공간'은 영상과 애니메이션, 유가족 작품 등 다양한 형태의 전시가 이뤄진다. (사진=정영수 기자)

박원순 시장은 "(세월호 참사는) 단순히 하나의 참사라는 것을 넘어 대한민국 모든 존재 근거를 묻는 사건이었다"면서 "세월호 천막은 철거했지만, 우린 계속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금희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