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강공원 전체에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서울 한강공원 전체에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 백종국 기자
  • 승인 2019.04.12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공원에 ‘미세먼지 신호등’ 총 12개 설치
파랑(좋음)‧초록(보통)‧노랑(나쁨)‧빨강(매우나쁨) 표시
서울 한강공원에 설치되는 미세먼지 신호등. 서울시 제공
서울 한강공원에 설치되는 미세먼지 신호등. 서울시 제공

 

[시사경제신문=백종국기자 ]  미세먼지 때문에 야외활동하기 불안한 시민들도 이번 주말부터는 한강공원에서 마음 편히 봄나들이를 즐길 수 있다.

서울시가 여의도, 뚝섬, 잠실, 망원 등 11개 전체 한강공원 주요 진입로에 ‘미세먼지 신호등’ 총 12개를 12일 설치 완료한다.

미세먼지 신호등은 마치 교통신호등처럼 (초)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파랑(좋음, PM-10 0~30, PM-2.5 0~15), 초록(보통, PM-10 31~80, PM-2.5 16~35), 노랑(나쁨, PM-10 81~150, PM-2.5 36~75), 빨강(매우나쁨 PM-10 151이상, PM-2.5 76이상)색으로 표시해 미세먼지가 좋고 나쁨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만들었다. LED를 사용해 밤에도 볼 수 있다.

미세먼지 정보는 서울시 미세먼지 측정소에서 신호등 내 설치된 LTE 통신기기로 데이터를 전송, 신호등에 표출된다. 50개 미세먼지 측정소 중 각 공원 진입로와 가장 가까운 곳에서 한 시간마다 평균 농도를 전송한다.

 ‘미세먼지 신호등’ 형태는 신호등처럼 바닥에 세워진 ‘지주형(7개)’, 벽면에 부착하는 ‘벽부형(5개)’ 두 가지다. 지주형의 경우 어느 방향에서든 볼 수 있도록 4개면으로 구성됐다. 벽부형은 진입방향에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지난달 현대해상과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강공원을 시작으로 향후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도시공원 등에도 추가 설치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