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마스크 일부 제품 성능 떨어져
미세먼지 마스크 일부 제품 성능 떨어져
  • 백종국 기자
  • 승인 2019.03.20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 사진 백종국 기자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 사진 백종국 기자

 

[시사경제신문=백종국 ]  시중에 유통되는  ‘보건용 마스크’ 제품의 일부가 부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충남소비자연맹이 시중에 판매 중인 보건용 마스크 총 50개 제품(KF80 27개, KF94 23개)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KF94 1개 제품 중 1개 제품이 분진포집효율 기준에 부적합했다. 와이제이코퍼레이션의 ‘와이제이씨엠쓰리보건용마스크(KF94)(대형)’ 제품은 시험결과 86%에서 88%로, 평균 87% 분진포집효율 결과를 나타냈다.

보건용 마스크의 기준 규격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보건용 마스크 KF80의 분진포집효율은 80.0% 이상(염화나트륨 시험), 보건용 마스크 KF94의 분진포집효율은 94.0% 이상(염화나트륨 및 파라핀오일 시험)이어야 한다. ‘분진포집효율’이란 공기를 들이마실 때 마스크가 먼지를 걸러주는 비율을 뜻한다.  

또 보건용 마스크 50개 중 6개 제품이 ‘제조업자 또는 수입자 상호 및 주소, 제조연월일 또는 사용기한, 중량·개수, 제조번호’ 중 일부를 기재하지 않아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에버그린황사마스크124(소형)KF80’, ‘블루방역마스크KF94(소형)’ 2개 제품이 제조번호를 기재하지 않았고, ‘아토코리아 황사마스크’, ‘아이엘어린이황사마스크’ 2개 제품이 주소를 기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쓰리큐쓰리디마스크(KF80)소형’, ’쓰리큐쓰리디마스크(KF94)’ 2개 제품은 ‘중량/개수, 사용기한 및 제조번호’가 박스 하단에 별도표기로 되어 있으나, 개별포장에는 기재하지 않아 표시가 미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