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어린이놀이시설 안전점검 일제히 들어가
강서구, 어린이놀이시설 안전점검 일제히 들어가
  • 원금희 기자
  • 승인 2019.03.15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안전검사, 보험가입, 안전교육 여부 확인 등
관리 의무 이행율 자치구 유일 100% 달성 목표

 

강서구는 봄 시즌을 맞아 어린이들이 야외활동이 증가하는 점을 고려해 관내 어린이놀이시설에 대한 대대적인 안전실태 점검에 들어간다. 
구는 지난달 말부터 안전점검을 시행했으며, 관내 점검 대상은 총 537개소로 ▲주택단지 347개소 ▲공원 131개소 ▲어린이집 30개소 대규모 점포 등 기타 29개소다.

또, 구는 서울시 자치구 중 어린이놀이시설 관리의무 이행률은 2월 말 기준 99%를 기록해 1위에 올라있다. 
이번 점검을 통해 구는 자치구 유일 관리의무 이행율 100% 달성을 목표로 한다는 방침이다.

해당 시설을 대상으로 정기안전검사, 관리자 안전교육, 보험가입 등 안전관리 의무이행 여부와 파손, 위험물질 존재유무 등을 종합적으로 검사하게 되며, 미끄럼틀, 시소, 그네 등 놀이기구에 대해 개별적인 세부 점검도 함께 진행된다.

또, 이번 일제점검을 통해 관리사각지대에 놓인 어린이 놀이시설을 발굴해 적극적인 지도점검을 펼쳐나가며 3월 말에는 서울시와 함께 합동점검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번 안전실태 종합 검사결과는 4월 중순부터 어린이놀이시설 안전관리 시스템(CPS)을 활용해 주민이면 누구나 쉽게 QR코드로 해당 놀이시설의 점검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강서구는 관내 어린이놀이시설 537개소에 대한 안전실태 일제 점검을 오는 29일까지 완료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한 놀이시설에 대한 점검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강서구 제공
강서구는 관내 어린이놀이시설 537개소에 대한 안전실태 일제 점검을 오는 29일까지 완료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한 놀이시설에 대한 점검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강서구 제공

 

[시사경제신문=원금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