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 서울시 조직개편 방향성 논의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 서울시 조직개편 방향성 논의
  • 원금희 기자
  • 승인 2019.03.12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치분권과 연계된 조직개편 대책 마련 정책 토론회 개최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가 '서울시 조직개편 방향에 대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해 서울시 조직개편 방향성을 논의했다. 사진은 행사 후 기념촬영 모습. 사진=서울시의회 제공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가 '서울시 조직개편 방향에 대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해 서울시 조직개편 방향성을 논의했다. 사진은 행사 후 기념촬영 모습. 사진=서울시의회 제공

[시사경제신문=원금희 기자]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가 서울시의 올바른 조직 개편 방향을 논의했다. 이를 위해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 유용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은 지난 8일 제2대회의실에서 '서울시 조직개편 방향에 대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서울시의 자치분권과 연계된 조직개편 방향에 대해 다양한 대안을 모색했다.

이날 토론회는 기획경제위 이성배의원이 사회를 맡고, 이준형 의원이 좌장, 이호대, 권수정 의원이 토론자로 출연했다. 김귀영 서울연구원 도시경영연구실장, 소순창 건국대학교 인문사회융합대학장이 주제발표를 맡았다.

토론에 앞서 유용 기획경제위원장은 개회사에서 “시민의 요구와 국내·외 환경의 변화 등 다양한 행정수요에 적절한 대응은 물론, 서울시 공무원 조직이 비효율성은 없는지, 계층적 조직구조와 복잡한 조직명칭 등에 대한 문제점을 찾아내 대안을 마련하고, 향후 자치분권 확대에 따른 자치조직권을 서울시 실정에 잘 맞도록 정립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토론회에서 질문자로 나선 김정태 의원은 "중앙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지방분권의 진정성을 믿는다며,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은 서로 충돌과 대립되는 개념이 아니라 서로 연계·협력으로, 자치분권의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역사적으로도 우리나라는 중앙집권적 국가형태가 아니었다며 자치분권의 필요성"을 역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