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 활용 중소기업 해외마케팅 지원 확대한다
한류 활용 중소기업 해외마케팅 지원 확대한다
  • 백종국 기자
  • 승인 2019.03.0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류관련 예산 및 지원방식 확대키로
민간주도형 대중소 동반진출사업 확대 추진
 

 

[시사경제신문=백종국 ]  정부가 해외진출 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한류 및 대기업 해외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활용한 공동 마케팅 및 해외진출에 올해 115억8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한류 마케팅을 활용한 해외진출 지원, 해외홈쇼핑 방송 플랫폼을 통한 수출지원, 대기업의 해외거점을 활용한 동반진출 지원 등 대·중소기업간 협력을 통한 해외진출 과제가 지원 대상이다.

중기부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지난 2월28일부터 '2019년도 대·중소기업 동반진출사업 주관기업 모집'을 공고했다. 대·중견기업, 공공기관 등 하고 제1차 주관기관 모집공고를 시작으로 4월 2차, 6월 3차 정기공모를 통해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할 주관기업 35개사 및 80여개 과제를 발굴·선정하여, 중소기업 1,300여 개 사의 해외 동반 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최근 BTS 등 한류열풍이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어 이를 본격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한류마케팅 예산을 확대하였다. 기존 케이팝 등 글로벌 한류행사에 집중되었던 지원 분야를 스타마케팅, 예능프로그램 공동제작, e-스포츠 등으로 확대하고,  소비재 기업 중심에서 스타트업과 프랜차이즈 등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하여 보다 다양한 한류활용 수출 성공모델을 창출할 계획이다.

또한 해외홈쇼핑 방송 플랫폼을 확대하고, 신남방·신북방 등 신시장 개척을 통해 판로 다각화를 추진키로 했다. 현지 홈쇼핑사 상품기획자의 수요를 사전 조사하여 현지 수요에 맞는 방송후보기업 선정을 통한 해외홈쇼핑 방송률을 제고하고, 해외합작법인 채널 감소 등 해외홈쇼핑 시장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참여 홈쇼핑사들과 함께 신시장 진출을 확대지원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수출형 위주에서 계약형, 투자형 등 해외거점 활용 동반진출 유형을 다양화하고 전략신흥시장 등 진출국가 다변화를 추진키로 했다. 제조·통신·유통·공공 등 주관기업의 업종별·진출권역별 특성을 살린 판로개척 및 제품 현지화 등 민간주도형 과제를 확대하고, 업종별 협·단체 등으로 구성된 동반진출협의회를 운영하여 해외프로젝트 공동수주 및 실증사업 참여 등 업종별 공통 또는 이·업종간 융합 솔루션 기반의 해외수주 발굴·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