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1일부터 분양가상한제 기본형건축비 2.25% 올라
3월1일부터 분양가상한제 기본형건축비 2.25% 올라
  • 백종국 기자
  • 승인 2019.03.02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급면적(3.3㎡)당 14만2000원 올라

 [시사경제신문=백종국기자 ]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주택의 분양가격 산정에 활용되는 기본형건축비 상한액이 3월 1일부터 2.25% 오른다. 이에 따라 공급면적(3.3㎡)당 건축비 상한액은 630만3000원에서 644만5000원으로 14만2000원 오르게 된다.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시사경제신문 사진)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시사경제신문 사진)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9월 고시 이후 보험료, 노무비  등 변동을 고려하여 기본형건축비를 개정・고시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공사비 증감요인을 반영한 기본형건축비를 6개월마다 정기적으로 조정하고 있다.

이번 기본형건축비 상승요인은 건강보험 및 국민연금보험료 요율 등 간접공사비 변경과 시중노임 상승 등에 따른 것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개정된 고시는 올해 3월 1일 이후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하는 분부터 적용된다.

기본형건축비 상한액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주택의 분양가격(택지비+택지비가산비+기본형건축비+건축비가산비)의 산정 시 적용된다. 실제 분양가격은 분양 가능성, 주변 시세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하여 결정되므로 실제 인상되는 분양가는 이번 기본형건축비의 인상분보다 낮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