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상암DMC 문화거리 조성 지역경제 활성화
마포구, 상암DMC 문화거리 조성 지역경제 활성화
  • 이성익 기자
  • 승인 2019.02.22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미디어광장~CJ광장에서 연중 문화행사 개최
방송국, IT기업 등과 콘텐츠개발 프로모션 협약

 

마포구는 국내 유명 방송국 및 언론사 등 미디어가 밀집돼 있고 쾌적한 주거환경 및 하늘공원 등으로 인지도가 있는 상암동의 고유자원을 활용해 DMC(Digital Media City) 문화거리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DMC 문화거리 조성사업은 DMS거리(Digital Media Street, MBC앞 미디어 광장~CJ E&M 광장)에 다양한 문화행사와 방송프로그램․축제 등을 연중 개최하여 외부 관광객에게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이곳은 특히, 보행자 전용도로로 취사 취식 판매행위 금지 조항 등이 있어 평소 문화행사를 개최하기에는 사용 제약이 있었다. 이를 위해 상암동은 보행자 불편을 최소화하는 범위에서 선별적으로 사용승인 기준을 완화해 줄 것을 관련부서에 요청했다.  

상암동과 상암동 주민자치위원회는 DMS거리의 방송국 및 언론사, 다양한 IT 기업의 콘텐츠를 연결할 수 있도록 DMC 활동가들과 프로모션 협약을 체결해 문화행사를 유치해 나갈 계획이다. 

또, 오는 5월부터 6월에는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반려문화축제, 세계문화체험 페스티벌 뷰티관련 미(美)페스티벌 등이 열린다.
한편, 상암동은 지역 최대 축제인 DMC 페스티벌 기간에 맞춰 지난해 9월 DMC 기관 근무자들과 지역주민, 방문객들이 함께 하는 DMC 통통통 바자회를 개최했다. 

소통(疏通), 화통(和通), 대통(大通)을 뜻하는 통통통 바자회는 다채로운 문화행사와 바자회로 벌어들인 수익금 788만원을 마포인재육성장학재단에 기부하기도 했다. 

또, 폭염이 지속됐던 지난해 7월에는 상암동 구룡공원에서 ‘통통통 물통통’ 마을 축제를 열어 무더운 여름을 식히기도 했다. 특히, 풍선 놀이, 아이스버킷챌린지, 얼음위에서 버티기 등은 참가자들의 반응이 매우 좋았다. 이 외에도 북한이탈주민, 저소득 주민 등 문화소외 계층 300여명을 초대해서 통통통 힐링 뮤지컬을 추진하기도 했다. 

마포구 상암동에서는 지난해 9월 DMC거리에서 DMC 기관 근무자들과 지역주민, 방문객들이 함께 하는 DMC 통통통 바자회를 개최해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사진=마포구
마포구 상암동에서는 지난해 9월 DMC거리에서 DMC 기관 근무자들과 지역주민, 방문객들이 함께 하는 DMC 통통통 바자회를 개최해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사진=마포구

 

[시사경제신문=이성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