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 체험교육, 건설근로자 안전사고 예방
VR 체험교육, 건설근로자 안전사고 예방
  • 원금희 기자
  • 승인 2019.01.30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사고 및 실제 사고와 동일하게 체험
건설현장 환경과 상황인식 큰 도움 기대
VR(가상현실) 안전교육 모습.
VR(가상현실) 안전교육 모습.

서울시는 안전 불감증으로 발생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IT기반현실 체험 VR(가상현실) 교육을 실시한다.

가상현실(Virtual Reality)이란 어떤 특정한 환경이나 상황을 컴퓨터로 만들어준다. 이에 그것을 사용하는 사람이 실제 주변 상황ㆍ환경과 상호작용을 하고 있는 것처럼 설정해 주는 인간-컴퓨터 간 인터페이스를 말한다.

공사현장에서는 기본적인 안전모, 안전고리 등을 착용하지 않아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미리 체험하도록 한다. 이로써 안전수칙 미 준수 시 근로자에게 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안전 불감증과 사고를 줄여나간다.

특히 신규근로자는 사고 위험성이 높은 현장을 이해하고 인식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가상현실 체험으로 건설현장 환경과 상황인식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시는 지난 2018년 9월에 VR 안전교육 프로그램을 도입, 10월부터 별내선(1공구) 건설공사 현장근로자 48명을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VR 안전교육을 시행했다.

□ VR 안전교육을 받은 48명의 현장근로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기존의 주입식 교육보다 몸으로 느끼고 체험하는 VR 교육이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만족도는 매우만족 83%(40명), 보통 17%(8명), 미흡 0%(0명)으로 응답했다.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안전사고 예방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안전교육을 받을 수 있는 VR 안전교육을 확대하여 위험한 상황을 미리 체험하고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 주어 재해 없는 안전한 건설현장을 만들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