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민선7기 본격 복지망 촘촘하게 확대 돌입
마포구, 민선7기 본격 복지망 촘촘하게 확대 돌입
  • 봉소영 기자
  • 승인 2019.01.09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르신과 장애인 일자리 확대, 경로당 등 복지시설 늘려
보훈예우수당 지급, 기초연금 및 주거급여 수급자 확대 등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올해 민선7기 주요 목표인 본격 복지망 확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어르신 및 장애인 일자리의 확대, 복지시설의 확충, 보훈예우수당의 신설, 기초연금 및 기초주거급여 수급자 확대 등을 골자로 한다.

또, 구는 정부 정책과 보조를 맞춰 기초연금 대상자와 기초주거급여 수급자 선정 기준액을 각각 상향하고 올해 더 많은 주민에게 복지서비스를 확대 제공할 계획이다.

우선, 구는 올해 어르신일자리 참여자로 3646명을 모집해 작년 3282명보다 약 11% 확대할 계획이다. 임금도 시장형 일자리(커피나 수공예품, 도시락 등을 제작해 판매)를 기준으로 2018년 연 198만 원에서 2019년 216만 원으로 약 9.1% 인상한다. 

구는 이 같은 내용의 어르신 일자리 활성화 정책을 위해 올해 예산으로 약 96억 원을 집행 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예산 88억 원 대비 약 10% 가량 증액된 금액이다.

아울러, 돌봄 시설이나 취약계층 지원단체 등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서비스형 일자리 26개를 신설하고 월 60시간 근무 조건으로 활동비 54만 원을 지급할 방침이다.
 
또, 복지시설 확충을 위해 경로당 2곳을 신축하며 오는 2020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건립한 지 60년 이상이 지난 염리동1경로당 부지에는 지하1층, 지상4층, 연면적 595㎡ 규모의 경로당을 신축한다. 컨테이너로 지어진 망원2동의 쌈지경로당은 지상1층, 연면적 217㎡ 규모로 신축한다.
 
한편, 구는 2019년 보훈예우수당을 신설 지급하는데, 3개월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실제 거주하는 국가보훈대상자 2500여 명에게 매월 2만 원씩 지급하게 됐다.

장애인복지 분야의 일자리 예산도 12억 원에서 17억 원으로 대폭 늘렸다. 1일 8시간을 근무하는 전일제 일자리의 경우 작년 월 157만원에서 2019년 174만 원으로 약 10% 인상된다. 4시간 근무하는 시간제 일자리 임금은 월 78만 원에서 87만 원으로, 주 14시간 이내로 근무하는 중증장애인의 복지일자리 임금은 월 42만 원에서 46만 원으로 올해 각각 10%씩 인상된다.

장애인 편의시설지원센터와 마포장애인체육회, 점자도서실, 수어통역센터 등이 들어서는 장애인복지회관이 새롭게 설치 운영된다. 옛 마포장애인종합복지관 부지에 지하1층, 지상6층, 연면적 1,409.53㎡ 규모로 신설되는 장애인복지회관은 2019년 8월 준공될 계획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자립이 가능하며 더불어 사는 도시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며 “복지 사각지대는 최소화하고 복지망은 확대 하면서 어려운 주민들이 덜 힘들고 덜 막막하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마포구 어르신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통합 모집행사에 지원하고 있는 어르신들
마포구 어르신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통합 모집행사에 지원하고 있는 어르신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