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밀가루공장 '문화 플랫폼'으로 재탄생
영등포 밀가루공장 '문화 플랫폼'으로 재탄생
  • 원금희 기자
  • 승인 2018.11.07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대선제분의‘복합문화공간’재생 구상안 발표
원형 최대한 유지, '전시ㆍ공연, 식당ㆍ카페, 공유오피스' 등
보행ㆍ가로 등 주변 인프라 통합정비... 내년 8월 개장
대선제분 옛 모습.
대선제분 모습.

 

영등포구 문래동3가에 위치하며 수십미터 높이의 거대 원통형 건축물인 대선제분이 문화공장으로 확 바뀐다. 영등포 제분공장은 1936년 문을 연 밀가루공장이다. 2013년 공장이 아산으로 이전하면서 5년 넘게 멈춰 있었다.

서울시는 23개 동을 아우르는 대지면적 총 18,963㎡ 규모의 영등포구 문래동 ‘대선제분 영등포 공장’을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도시재생 구상안을 지난 6일 발표했다. 내년 8월 개장 목표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와 토지주, 사업시행자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진행되는 서울시 1호 ‘민간주도형’ 재생사업이다. 사업시행자인 ㈜아르고스가 사업비 전액을 부담, 재생계획 수립부터 리모델링, 준공후 운영 등 전반을 주도해 진행한다.

이번 도시재생의 기본 방향과 콘셉트는 80년 넘게 제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기존 공장건물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다. 공간이 가진 스토리에 다양한 콘텐츠를 접목,‘가치중심’의 재생공간을 만들방침이다. 무엇보다 전시와 공연, 식당과 카페, 상점, 공유오피스 등이 어우러진‘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대선제분은 서울 도심내에 위치, 80년 넘게 과거의 원형을 유지하고 있는 서울에 몇 안남은 산업유산이다. 이러한 소중한 공간을 토지 주 스스로 보전하고 재생사업을 추진한다는 것은 매우 뜻깊고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 “향후 대선제분이 산업화 유산의 원형을 살리고 문화의 가치를 덧입힌 서울시의 또 다른 도시재생 아이콘이자 문화 플랫폼이 되고 나아가 지역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서울시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혁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