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일자리ㆍ주택공급'에 125억 쏟아 붓는다
서울시, '일자리ㆍ주택공급'에 125억 쏟아 붓는다
  • 원금희 기자
  • 승인 2018.10.24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시자금 90억원 + 민간자금 35억원 지원

 

서울시청 전경.
서울시청 전경.

서울시가 일자리·주거·환경 등에 125억원을 쏟아 붓는다. 시는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가치를 창출하는 기업과 프로젝트에 하반기 사회투자기금을 융자ㆍ지원한다.

융자 지원대상은 사회적경제기업 및 사회적투자 사업 40억원, 사회주택(소셜하우징) 50억 원 2개 분야다. 시는 이를 위해 오는 11월 1일까지 사회투자기금을 운용할 수행기관을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모집한다 밝혔다.

수행기관은 ‘사회적금융 관련 유사 사업 실적’ 및 ‘자금조달능력’ 등을 기준으로 심사ㆍ선정하며, 사회투자기금과 민간자금의 매칭비율은 추후 ‘사회투자기금운용심의위원회’에서 결정한다.
 
수행기관별 융자 금액은 반기별 최대 20억원(연간 30억원)이내며, 사회투자기금 목적에 맞게 사회적경제기업 등에 융자를 진행하되 대상 기업과 사업 선정 및 상환관리는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
 
또 수행기관은 사회투자기금을 융자받고 서울시와 여신거래약정 체결한지 1년 안에 재융자를 완료해야 하며, 미완료된 융자금은 반납해야한다.

강병호 서울시 일자리노동정책관은 “사회투자기금은 사회적경제기업의 금융소외 현상을 완화하고, 일자리·청년주택 공급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하고 있다”며 “사회적경제기업은 물론 사회적 금융기관 성장도 함께 지원하여 사회적 금융의 수요자와 공급자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기금을 안정적·지속적으로 운영해 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