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늘려 주거 지원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늘려 주거 지원
  • 원금희 기자
  • 승인 2018.10.0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역세권 범위 확대로 청년세대의 주거안정 기여

 

서울시가 ‘역세권 청년주택’공급물량 확대에 나선다. 이를 위해 역세권의 범위가 확대된다. 사진은 화곡동 역세권 청년주택 조감도.
서울시가 ‘역세권 청년주택’공급물량 확대에 나선다. 이를 위해 역세권의 범위가 확대된다. 사진은 화곡동 역세권 청년주택 조감도.

서울시가 역세권 범위를 확대,‘역세권 청년주택’공급물량 늘리기에 나선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역세권에 주거면적 100%를 임대주택으로 건설, 청년층에게 공급하는 정책이다.

일반 부지보다 사업절차가 빠르게 진행되는‘역세권 청년주택 공급촉진지구’의 지정 가능 면적은 기존 5천㎡에서 2천㎡로 완화된다. 또 도로ㆍ공원 같은 공공시설뿐 아니라 공공임대 주택을 기부채납하는 경우에도 법정 최대한도 용적률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지원'에 관한 조례ㆍ일부개정조례를 4일 공포, 시행에 들어간다

현재 사업인가가 완료된 역세권 청년주택은 22곳[총 10,442호(공공임대 2,051호, 민간임대 8,391호)], 사업인가가 진행 중인 곳은 11곳[총 2,809호(공공임대 727호, 민간임대 2,082호)], 사업인가 준비 중인 곳은 23곳[총 8,969호(공공임대 1,323호, 민간임대 7,646호)]이다. 총 22,220호 규모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금번 조례 개정 등을 통한 사업활성화로 민간사업자의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 참여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따른 청년주택 공급물량 확대로 청년세대의 주거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혁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