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상기 시의원, 월드컵대교 기존 설계안 추진 촉구
장상기 시의원, 월드컵대교 기존 설계안 추진 촉구
  • 이재영 기자
  • 승인 2018.09.25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서 주민 교통편의 증진... 월드컵대교 램프설계 변경 문제점 지적
장상기 시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6).
장상기 시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6).

장상기 시의원이 강서 주민의 교통편의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장 의원은 지난 20일 서울시 도시시설기반본부 관계자와 시의회 의원회관에서 간담회를 갖고, 월드컵대교의 램프설계 변경에 대한 문제를 지적했다.

마포구 상암동과 영등포구 양평동을 잇는 월드컵대교(제2성산대교)는 서부지역 교통망 개선을 통해 강서·양천 지역의 교통수준을 높일 목적으로 건설이 진행되고 있다.

월드컵대교 건설공사는 성산대교의 교통량 분산과 서부지역 간선교통망 개선 등을 위해 2020년 완공을 목표로 2010년부터 총 2,589억 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공사이다.

문제는 노들길의 일반도로 전환, 설계 오류 등을 이유로 양화교 방면에서 월드컵대교로 진입하는 Ramp-D 설치가 백지화되었다는 것이다.

이에 장상기 의원은 사업의 본래 취지를 고려했을 때, 교각신설을 백지화할 것이 아니라 공법 변경, 예산 투입 등에 대한 적극적인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실제 「월드컵대교의 통행량 검토(첨부자료 참조)」 문건에서도 알 수 있듯이 Ramp-D(양화교 방면, 김포공항 → 월드컵대교)의 시간당 통행량은 1,219대로, 기존대로 추진되는 Ramp-C(279대), Ramp-D (492대) 등보다 많은 통행수요를 보이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보완설계에 있어 교통수요 충족을 위한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의견수렴이 이뤄졌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해 적극적인 행정이 이뤄지지 못하였다는 추진 과정의 문제도 논의됐다.

장상기 의원은 “서부지역 주민의 교통 편의성 제고라는 관점에서 중대한 안전 문제가 없다면 적극적으로 진출입로 설치가 검토되어야 한다”며 “양화교에서 월드컵대교로 진입하는 램프가 기존대로 설치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혁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