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부진+주민 합동‘영등포 순찰대’뜬다
간부진+주민 합동‘영등포 순찰대’뜬다
  • 이다인 기자
  • 승인 2018.09.1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순찰 운영방식 대폭 개선 및 주민 참여 시행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현재 시행 간부진 현장순찰 운영방식의 장점을 그대로 유지하되 주민의 참여까지 도모하는 '영등포 순찰대'로 개선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이원적으로 운영해 왔던 간부진 현장순찰과 야간순찰을 ‘현장출동, 간부순찰대’로 통합, 개편하고 주민과 합동으로 순찰하는 ‘함께 도는 동네 한바퀴’ 사업을 새롭게 추진하는 것이다. 

구에 따르면, 현재 구는 매월 두 번째 목요일마다 5급 이상 간부진들이 동 취약지역을 순찰하며 주민불편사항을 살피고 있으나, 순찰코스 선정과 간부진 참석이 관례화되면서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판단, 운영방식을 전면 개편하게 됐다. 

또, 감사담당관과 협의를 통해 동별 순찰주제와 코스를 선정, 순찰 목적을 명확히 했다. 이는 구정 현안과 아이디어 공유를 확대함으로써 주민이 체감하는 생활밀착형 순찰을 강화한다는 취지다. 

구는 지난 13일 신길5동에서 ‘현장출동, 간부순찰대’의 첫 활동을 진행했다. 최근 공사장 안전사고 발생에 따른 주민 불안 해소 및 재난위험요인을 제거하기 위한 것으로 건축과장, 도로과장, 주차문화과장, 신길5동장 등이 나서 공사장 및 공가 주변을 꼼꼼하게 살피고 주민안전 대책을 모색했다.

아울러, 구는 주민과 합동으로 순찰하는 ‘함께 도는 동네한바퀴’를 추진한다. 감사담당관 및 동 주민센터 직원 4~5명과 주민 3~4명으로 순찰대를 구성한다. 오는 9월 18일 양평1동을 시작으로 매월 세 번째 화요일마다 운영되며, 10월은 신길6동, 11월은 신길5동을 순찰한다.

순찰 사항은 주로 주민생활과 밀접한 교통, 도로, 청소, 주택·건축, 가로 정비, 공원녹지 분야 등이다. 안전 위험요소 발견 시,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을 활용해 언제, 어디서든 신고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구는 순찰을 통해 발견된 주민 애로사항이나 건의 사항을 구청 관련부서에 즉시 통보하여 신속히 해결토록 하고, 향후 현장 확인을 통해 민원이 재발하지 않도록 힘쓸 예정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행정 경험이 풍부한 간부진과 지역 현안을 잘 알고 있는 주민들의 순찰 활동을 강화해 현장 소통을 극대화했다.”며, “주민 눈높이 행정으로 꽉 막혔던 생활불편을 최소화하고 탁 트인 열린 구정을 실현해 가겠다.”고 전했다.

건축과장, 도로과장, 신길5동장, 감사담당관 직원, 주차문화과장(왼쪽부터)이 주택가 철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건축과장, 도로과장, 신길5동장, 감사담당관 직원, 주차문화과장(왼쪽부터)이 주택가 철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혁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