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만선 시의원, 영세 자영업자 생존권 기여
경만선 시의원, 영세 자영업자 생존권 기여
  • 원금희 기자
  • 승인 2018.09.14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자전거 ‘따릉이’ 수리업무 민간 위탁 검토 해야


 

경만선 서울시의원이 공공자전거 운영으로 인한 민간자영업자 피해 를 막기 위해 공공자전거‘따릉이’수리업무 민간 위탁 검토를 제시했다.
경만선 서울시의원이 공공자전거 운영으로 인한 민간자영업자 피해 를 막기 위해 공공자전거‘따릉이’수리업무 민간 위탁 검토를 제시했다.

서울시에서 운영 중인 공공자전거 ‘따릉이’ 수리업무 일부가 대여소 인근 자전거점포 자영업자에게 맡겨진다.

이 대여사업은 2017년 9월 공공자전거 11,600대를 시작으로 현재 20,000대, 대여소 1,540개소,  회원 수 100만 명에 이른다. 이에 영세 자전거점포  자영업자의 영업부진이 문제로 제기돼 왔다.

경만선 시의원은 제283회 임시회 서울시설공단 현안질의를 통해서 “공공자전거 대여로 인근 자전거점포 운영에 영향이 많은 만큼 수리업무를 이들에게 맡겨 생업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한편 서울시와 시설공단은 이같은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혁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