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미용사회중앙회도 최저임금 인상에 거리로 나온다
대한미용사회중앙회도 최저임금 인상에 거리로 나온다
  • 원금희 기자
  • 승인 2018.08.2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용업 특성 고려한 최저임금 차등화 촉구
오는 29일 소상공인 총궐기대회에 강력 동조

 

대한미용사회중앙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미용업 특성을 고려한 최저임금 차등화 등을 촉구 했다. 발언에 나서고 있는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
대한미용사회중앙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미용업 특성을 고려한 최저임금 차등화 등을 촉구 했다. 발언에 나서고 있는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소속 대한미용사회중앙회가 미용업 특성을 고려한 최저임금 차등화를 촉구했다.

이 단체는 지난 27일 광화문 소상공인 119 민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미용사회중앙회는 소상공인의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최저임금 결정으로 경영파탄에 이르게 된 상황에 분개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최영희 회장 및 임원진들이 참석했다.

이에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임대료, 재료비 가 올랐고 결국 미용실 경영환경이 더욱 악화되고 있다"며 "4대 보험 업주 부담분을 포함하면 샴푸도 하지 못하는 스텝에게 월 206만원을 지불해야 하는 현실"이라고 밝혔다.

또 "미용실은 공장이 아니라 미용서비스 기술을 배우는 도제 학습이 이뤄지는 현장"이라며 "최저임금 인상으로 스텝 인력 채용을 꺼리게 되고 영세한 미용업에 1인 업소가 증가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의 잘못된 최저임금 정책으로 수십 년 동안 지속됐던 미용사 양성시스템이 뿌리째 흔들리게 된 것"이라며 "전국의 미용업소들은 생존을 위해, 미용업의 미래를 위해 8.29 소상공인 총궐기에 강력히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혁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