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성공단’ 전시
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성공단’ 전시
  • 최인영 기자
  • 승인 2018.07.06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6일부터 9월 2일까지 일상문화 재조명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하 진흥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함께 개성공단을 주제로 한 전시를 76일부터 92일까지 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최한다.

2018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이후 남북 평화와 공동 번영이 주목되는 시기에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남과 북의 사람들이 십여 년의 시간을 함께 했던 개성공단이라는 장소와 그들의 생활을 문화적으로 재조명한다.

이번 전시는 개성공단의 공간, 물품, 생활문화 등과 같은 자료를 토대로 일반인들은 알 수 없던 일상문화를 소개하고, 그들의 내면을 예술작업으로 재구성해 보여준다.

주제는 개성공단 자료’, ‘사람-개인과 공동체’, ‘일상과 문화’, ‘물건과 상품’, ‘개성공단을 넘어서등 총 4개이며, 무늬만커뮤니티, 양아치, 유수, 이부록, 이예승, 임흥순, 제인 진 카이센(Jain Jin Kaisen), 김봉학프로덕션, 정정엽 등 다양한 분야 작가들도 참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