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세계 빈곤 아동의 인권 실태 고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세계 빈곤 아동의 인권 실태 고발
  • 원선용 기자
  • 승인 2018.06.07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급 1,000원, 하루 12시간 근무, 쉬는 날 없음' 광고 캠페인 '눈길'
나무를 내다 팔아 생계를 책임지는 13살 임마누엘(르완다)의 모습.
나무를 내다 팔아 생계를 책임지는 13살 임마누엘(르완다)의 모습.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이 세계 빈곤 아동의 인권 실태를 알린다. 재단측은 광고대행사 아이디엇과 손잡고 국내 한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사이트에 관련 아동들의 현실을 전하는 광고를 제작, 눈길을 끌고 있다.

터무니 없는 일급을 제시하는 본 광고는 실제 구인 광고가 아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이른 아침부터 저녁까지 휴일 없이 일해도 하루 1,000원 남짓의 일급밖에 받지 못하는 제3국 아동들의 현실을 전하고자 기획한 광고 캠페인이다.

본 광고는 오는 12일 세계 아동 노동 반대의 날을 앞두고 지난 5일부터 12일까지 국내 한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사이트에 게재된다. 해당 광고물 클릭 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홈페이지로 연결된다. 해당 페이지에서는 아버지의 병환으로 나무를 내다팔아 가정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르완다 임마누엘(13)의 이야기를 사진과 웹툰으로 소개한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여전히 세계에는 자동차, 배터리 등을 생산하는 원료공장이나 광산, 벽돌공장, 쓰레기 소각장 등에서 기본적인 인권조차 보장받지 못한 채 가혹한 노동에 내몰리는 아이들이 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많은 분들이 이런 아이들의 현실에 관심 가져주시길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국내 및 해외 아동 지원 사업을 수행하는 글로벌 아동복지 전문기관으로 올해 창립 70주년을 맞이했다.

국제노동기구(ILO)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아동 노동자수(5~17세)는 약 1억 7천 만 명으로 이 중 가혹한 형태의 노동에 해당하는 ‘아동 노예’의 수는 우리나라 인구수의 약 2배인 8천 5백 만 명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