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2.2조원 투입해 AI 인재 양성
2022년까지 2.2조원 투입해 AI 인재 양성
  • 이상혁 기자
  • 승인 2018.05.15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산업혁명위원회, 인공지능(AI) R&D 전략 의결
2022년까지 5000여명 규모의 AI 인재 양성 지원

정부가 2022년까지 2조2천억원을 투자해 AI 분야 기술력 확보 및 인재 양성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15일 광화문 회의실에서 제6차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인공지능(AI) R&D 전략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2020년까지 고급 연구 인력 590명, 융복합 인재 2250명을 양성하고, 2022년까지는 5천여명 규모의 AI 인재를 양성하기로 했다.

또 정부는 AI 핵심·차세대 원천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고급 인재와 AI 응용 신제품·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는 데이터 활용 중심 융복합 인재를 구분해 AI 특화 성장형 프로그램을 통해 5천명의 인재를 양성한다는 방침이다.

당장 2019년부터 AI 대학원을 신설한다. 2022년까지 6개를 신설한다는 계획이며, 기존 대학연구센터 AI 연구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AI 핵심·차세대 원천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최고급 연구 인력을 2022년까지 1천400명 규모로 양성하기로 했다.

AI 프로젝트형 교육, 실무인재 교육 등을 통해서는 AI를 활용한 신제품,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는 데이터 활용 중심 융복합 인재를 오는 2022년까지 3천600명 규모로 배출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데이터를 보유한 국방, 의료, 안전 등 공공 분야를 대상으로 대형 AI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으며, 머신러닝, 시각·언어지능 등 범용 기술 연구 중심으로 독자적인 AI 기술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 중인 AI R&D 챌린지를 확대 개편하고, 지난해 수립한 AI 국가전략프로젝트 목표도 조정한다. 또 대규모 병렬 처리용 AI 반도체 기술 개발 등 차세대 기술 분야에 대한 중장기 투자 지원도 병행한다.

아울러 AI 적용 시 알고리즘 고도화와 함께 산업 혁신도 가능한 신약, 미래소재 등에 대해 AI 융복합을 강화, 대규모 혁신을 꾀한다.

한편, 정부는 슈퍼컴 5호기에 AI 전용 자원을 할당해 GPU 기반 전용 시스템을 활용함으로써 2022년까지 연간 400여개 기업에서 활용할 수 있는 컴퓨팅 파워를 제공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를 통해 AI 스타트업, 중소기업 등에 AI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인프라를 제공한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혁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