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창의적ㆍ감성적 디자인' 세계 최고
현대차, '창의적ㆍ감성적 디자인' 세계 최고
  • 이재영 기자
  • 승인 2018.03.13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iF 디자인상 금상 수상... 글로벌 디자인 경쟁력 입증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 내 '전시체험공간'.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 내 '전시체험공간'.

현대차가 iF 디자인상 금상 및 본상을 수상했다.

현대차는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 내 ‘전시체험공간’이 실내건축(Interior Architecture) 부문 금상과 UX/UI 기획&디자인 커뮤니케이션(UX/UI Planing&Desgin Communication) 부문 본상을,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 내 전시물인 ‘키네틱 스컬프처’가 실내 건축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총 6,400여개의 출품작 중 단 75개만 금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상은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한다. 1954년부터 매년 제품, 포장, 커뮤니케이션 등 7개 부문으로 나눠 각 부문별 수상작들을 발표한다. iF 디자인상은 레드닷,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평가 받고 있다.

2018 iF 디자인상은 디자인 품질, 평가 재료, 혁신성, 브랜드 가치 등을 기준으로 7개 부문 67개 분야로 나눠 선정됐으며 지난 9일 독일 뮌헨에서 시상식이 열렸다.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 내 전시체험공간은 실내 건축 부문 무역 박람회/상업 전시회(Trade Fairs/Commercial Exhibitions) 분야 금상에 선정, 현대차 최초로 실내 건축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이어 UX/UI 기획/디자인 커뮤니케이션 부문 앱/소프트웨어(Apps/Software) 분야에서도 본상을 수상하며 디자인   우수성을 널리 알렸다.

전시체험공간은 자동차 제작과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으며, 강철을 녹이는 시점부터 차가 질주하는 순간까지 총 12개의 전시존으로 구성된 상설전시존과 커넥트 월, 차량전시, WRC(월드랠리챔피언십) 등 다양한 테마로 구성된 테마전시존으로 이뤄졌다.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 내 전시물인 키네틱 스컬프처는 실내 건축 부문 설치(Installations) 분야 본상을 수상했다.

키네틱 스컬프처는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을 상징하며 1,411개의 알루미늄 기둥들이 영상, 음향, 조명과 함께 어우러져 유기적이고 파격적인 움직임을 선보인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은 단순한 이동 수단을 넘어 고객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동반자가 되겠다는 현대차의 장기적 비전이 결집된 곳”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이 현대차를 접하는 모든 영역에서 창의적이고 감성적인 디자인을 통해 일관된 메시지를 전달함으로써 브랜드 가치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혁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