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강서 보물을 찾아라‘
강서구, ‘강서 보물을 찾아라‘
  • 원금희 기자
  • 승인 2017.08.0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준박물관서 문화예술행사, 특별전 개최

▲ 특별전, ‘강서 보물을 찾아라‘ 홍보물

시사경제신문 원금희 기자 =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8월 8일부터 10월 8일까지 두 달간 허준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강서 보물을 찾아라’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문화예술행사를 통해 개청 40주년의 주인공인 주민들에게 좀 더 특색 있고 의미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기획 전시다. 구는 지난 2월부터 구민들이 소장한 미술품과 수집품 등을 공개 모집해 전시 가능한 특별한 작품들을 모았다. 특별전은 △강서의 진품명품 △강서의 별난 수집가 △강서의 옛 기록물 등 총 3부로 구성됐다.

1부에서는 ‘강서의 진품명품’을 주제로 구민 공모전을 통해 출품된 118점의 고미술품을 전시한다. 유덕장의 묵죽화, 김용진의 사군자화 등의 수준 높은 한국화와 소장자의 사연이 담긴 그림과 글씨, 서적, 도자기 등을 선보인다. 이 작품들은 KBS 진품명품 감정단의 사전감정을 통해 뛰어난 가치를 보증 받았다.
 
2부 ‘강서의 별난 수집가’에서는 구민들이 취미생활로 모아 온 특색 있는 수집품들을 전시한다. 평생 진귀한 수석(壽石)과 네잎클로버 수집에 열정을 쏟아 온 염석준(77. 등촌동) 할아버지의 별난 소장품을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매킨토시 컴퓨터, 건담 만화책, 추억의 LP판 등 7080세대의 향수를 자극하는 다채롭고 흥미로운 전시품을 기획중이다.
 
3부 ‘강서의 옛 기록물’에서는 강서구의 과거를 확인할 수 있는 사진작품과 영상물 등을 전시한다. KC대학(구 그리스도신학대학) 건립 초기에 미국인 선교사가 1950~1960년대의 강서구 일대를 촬영한 영상, 1974년 화곡본동장이 수여한 감사패 등 강서구의 역사를 생생하게 담은 소중한 기록물들이 전시된다.
 
노현송 구청장은 “개청40주년 기념 특별전을 위해 각계각층에서 열의를 다해 숨어있던 강서의 보물들을 찾아주셨다. 6개월간의 준비과정을 돌이켜 보니 기꺼이 소장품을 출품해주신 구민 여러분들이 진짜 보물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멋진 전시로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혁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