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호텔신라 다시 돌아온 중국 관광객 환영
대한항공-호텔신라 다시 돌아온 중국 관광객 환영
  • 이명이 기자
  • 승인 2015.07.14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관광 수요 정상화 위해 '최대 규모 팸투어' 환영 행사

▲ 한국 관광 수요 회복을 위해 대한항공과 호텔신라가 초청한 중국측 여행사 대표, 언론인들과 한국측 관계자들이 함께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대한항공

대한항공과 호텔 신라가 손 잡고 중국 관광객 수요 유치에 나섰다.

대한항공과 호텔신라는 지난 13일 오후 인천공항 1층 A입국장에서 중국지역 취항 도시 소재 여행사 대표, 언론인 등을 한국에 초청하는 팸투어 환영 행사를 가졌다.

이번 중국발 팸투어 참가자들은 지난 8일부터 순차적으로 입국하고 있으며, 특히 13일 하루 동안 텐진, 선양,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12개 도시에서 약 200명이 입국한다. 총 참가자는 300여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팸투어는 기본형과 자유형 두 가지 형태로 진행된다.
먼저 기본형은 13일부터 15일까지 2박3일간 이뤄졌다. 도착 첫날 인천 국제의료원과 송도 신도시 등을 둘러보고 그랜드하얏트인천 호텔에서 만찬을 가졌다. 둘째 날은 동대문, 남산, 신라호텔, 신라면세점을 잇따라 둘러보고 삼청각에서 환영행사를 가진 이후 정동극장에서 공연을 관람했다. 마지막 날에는 삼성 에버랜드와 삼성이노베이션 뮤지엄을 돌아본 후 다시 중국으로 출국하는 일정이었다. 기본형의 경우 대한항공과 호텔신라 이외에도 한국관광공사, 인천공항공사, 서울시 등이 참여해 민관 공동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자유형의 경우  8일부터 21일까지 순차적으로 창사, 우한 등 5개 도시에서 총 100여명이 3박 4일 또는 4박 5일 일정으로 서울, 제주 등 국내 관광지를 둘러보게 된다.

특히 대한항공은 위축된 한국 관광 수요를 정상화시키기 위해 이번 팸투어 행사를 주도적으로 진행한다. 특히 참석자들의 항공권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한편, 기본형 및 자유형 팸투어에 중국 내 17개 도시의 대한항공 지점 관계자들이 동행해 참가자들을 인솔했다. 호텔신라 또한 참석자들의 편안한 숙박을 위해 호텔 200실을 무상 지원하고 신라면세점과 삼성홍보관 등의 관람 기회를 제공하는 등 메르스 영향을 극복하기 위해 함께 팔을 걷고 나섰다.

한편 대한항공은 일본 및 동남아발 한국행 수요 진작을 위한 대규모 팸 투어도 계획 중이다.
7월 말부터 일본 도쿄,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삿포로, 오카야마, 니가타 7개 지역의 현 관계자, 언론인, 대리점 관계자 등 약 200여명을 초청해 팸 투어를 진행하고자 계획하고 있으며, 아울러 8월 초 말레이시아, 태국, 뉴질랜드, 호주, 베트남,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7개국 약 100여명의 언론인 및 대리점 관계자들을 초청해 한국의 맛과 멋을 알리는 팸 투어도 계획하는 등 한국행 수요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